배양난담

낚시터의 오후.

페이지 정보

본문

암미 무명으로 오늘 개화 했습니다.
그런대로 봐줄만은 하지요?
사진도 개않고.
 
우째 요즘 한풍련이 낚시터의 한여름 오후같습니다.
대략 오후 2시~ 3시 사이
덥고, 졸립고, 괴기도 안 찾아오고.
불청객 낯모기나 가끔씩 종아리 뜯으러 찾아 오고.
 
지렁이도 바꿔보고, 떡밥도 던져 보고
가끔은 원자탄 투하도 해보지만 꼼짝 않는
웃끼를 보며 낮잠이나 잘까 하는 생각이 드는
 
그런 낚시터 같다니까요.
 
지도 이제 夏眠 들어 갑니다.
가을에 봅시다.
 
 

댓글목록

낚시터의 오후라 이보다 더좋은 비유가 있을까싶습니다.
가금씩 읽어보는 돌님의 글들이 어찌그리 재미있던지
무더위를 식히는 시원한 바람이었답니다.
이제 하면에 들어가시면 가을까졍 어찌 보내야 할지^^*

참 모델도 좋지만 사진술 대단합니다.

배양난담

Total 611건10 페이지
배양난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3 신궁 댓글 5 no_profile 김원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0-24 13475
502 제대로의 색감 댓글 4 no_profile 김원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0-24 13092
501 침묵 댓글 4 no_profile 김원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0-24 13372
500 무명 댓글 3 no_profile 김원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10-24 13211
499 옥금강~중에도.. 댓글 4 no_profile 장보고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9-02 13369
498 삼각모단(三角牡丹)의 꽃봉오리... 댓글 7 no_profile 김승준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8-25 13374
열람중 낚시터의 오후. 댓글 1 no_profile DO O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7-20 13322
496 "늬도풍란"이라고라? 댓글 2 no_profile DO O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7-17 13483
495 한송이...!! 댓글 8 no_profile 박우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7-10 13475
494 빨간 참새 댓글 1 no_profile DO O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7-09 13978
493 신라꽃이 피었습니다. 댓글 12 no_profile 손시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6-30 14069
492 신라꽃이 필려고 합니다. 댓글 10 no_profile 손시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06-19 13806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