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0분  손님 19분   오늘 방문자 수 217분
한풍련 연합회 등록품 품종해설 대한민국풍란등록신청 사는이야기 공지사항 홍보및광고 석/목부 기타 신풍란전시관


품종소개 및 품종해설을 게시하는 공간
   
  더 깊게 빠져들게 하는 [건국(建國)]의 심층 분석(3).
  글쓴이 : 다인 황윤환     날짜 : 17-08-27 06:37     조회 : 3726    


건국전(建國殿)]

적당한 채광으로 무늬의 선명함이 좋고, 부모와 자식 모두 본 예로 계통이 매우 좋은 것 같다. 엽조(葉繰)도 좋아 매우 아담하게 완성되었다. 건강함이 이 타입의 진면목이다. 힘차게 성장하는 루비 근도 눈길을 끈다.

 

-지금의 건국들-

 

예로부터, 알 수 없는 신기한 매력으로 많은 애호가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국. 개명을 널리 알리는 피로연으로부터 약 80년이 지난 지금, 애호가들의 난대에서 어떤 변화를 보이고 있습니까. 後藤 保 씨의 난대에서 일어난 일은 결코 특별한 것이 아닙니다. 끝없이 넓게 느껴지는 건국에 다가가서, 그 매력을 접해봅시다.

 

[건국전(建國殿)]

부모와 자식 모두가 확실한 중투의 [건국전]이다. 이렇게 무늬를 두루 갖춘 대주는 드물고, 아름답다. 뛰어난 계통임을 엿보게 한다.


[건국전(建國殿)]

감복륜이 사라져 다소 화려한 잎도 보이지만, 오래될수록 예도 안정되어 갈 것이다.

 

-건국호(建國縞)-

[건국호(建國縞)]라고 부르는 것에는 무늬의 색과 무늬가 들어가는 모양에 따라 다른 품종으로 생각할 정도로 폭이 넓다, 또한, [건국전]으로 변화의 기대와, 생각지도 못한 무늬가 나타나는 기대가 뒤섞여 얼마라도 키우고 싶어집니다. 여기에서는 그 다양한 모습을 살펴봅니다.

 

[건국호(建國縞)]

[건국호]로는 더 이상 바라는 것은 무리라고 할 정도로 최상의 무늬이다. 중투의 [건국전]보다 예쁠지도 모른다. 뿌리는 루비 근에 니근이 섞인다.

    건국황호(23회 美笑園富貴蘭展)

    건국백호(제64회 미술품평전국대회)

    건국황호(제61회 미술품평전국대회)

    건국황호(2014년 동양난대전시회 최우수상)


   

품종소개 및 품종해설을 게시하는 공간
  comments : 댓글수 hits : 조회수 게시물 1,475건
창광(蒼光)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2972
희옥(希玉)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654
여추(女雛), 앵숙해(…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4245
설무(雪霧)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349
관왕(冠旺)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733
춘몽(春夢)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4007
더 깊게 빠져들게 하…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4675
더 깊게 빠져들게 하…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727
더 깊게 빠져들게 하…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4095
더 깊게 빠져들게 하…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4637
취옥(翠玉)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495
진백(眞白)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392
대왕(大王)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967
태화금(太和錦)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3549
송풍당(松風堂)
name : 다인 황윤환
comments :    hits : 4050
 1  2  3  4  5  6  7  8  9  10    
 풍란전시관   홍보 및 광고   회원센터  
대한민국 풍란연합회의 자료와 사진들은 저작권법 제91조 내지 제103조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copyright(C) 2005 pungnan.org.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Fivetech.net